로그인 하시면 더많은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Onuri
회사소개국제교육문화신문동대문포스트PHOTO커뮤니티
정치경제사회문화국제교육인물칼럼신년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인물
칼럼
신년사
 사회 베스트 10
유덕열구청장 서울시장 면담 특별교부금 35억원 긴급요청
작성일 : 10-11-23 09:56



어린이집 토지매입비 13억 6천만원, 광대역 자가 정보통신망 구축비 12억원
중랑천체육공원 수영장 스케이트장, 뱃길연장 등 건의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동대문구의 현안사업 추진에 따른 서울시장의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대문구 관계자에 따르면 유 구청장이 11월 11일 오세훈 시장을 예방, 지역 현안문제를 건의하고 2010년 연말과 2011년 긴급하게 추진해야 할 사업예산 35억 6천만원을 특별교부금으로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유 구청장이 건의한 지역현안 사업은 중랑천 체육공원내 수영장 및 스케이트장 조성, 중랑천 뱃길조성 연장(군자교에서 장안교까지 연장) 및 성북천·정릉천을 청계천 수준의 자연형 하천 조성 등이다.
특히 수영장 및 스케이트 조성과 중랑천 뱃길 조성 연장(2.4km)은 주민 숙원사업으로 동대문구내 중랑천은 타구에 비해 연장이 길고 둔치 폭이 넓어 수변공원 조성을 위한 입지여건이 양호해 최우선적으로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특별교부금 지원을 요청하고 재건축 지역내 기부채납 조건으로 신축중인 구립 전농3동 어린이집 토지매입비 13억 6천만원, 주민 중심의 빠르고 편리한 디지털 도시 u(유비쿼터스)-동대문구를 실현하기 위한 광대역 자가 정보통신망 구축비 12억원, ‘어린이놀이시설 안전관리법’에 따라 공원내 놀이시설에 대한 안전하고 쾌적한 공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어린이공원 놀이시설 교체비 10억원 등 총 35억 6천만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오세훈 시장을 만나 “동대문구는 대부분의 지역이 주거지역으로 녹지와 공원 면적이 서울시 25개 자치구중 하위권에 속해 있어 국공유지중 500여평 이상의 나대지도 없어 평소 많은 구민과 생활체육 동호인들의 숙원인 잔디구장이나 운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중랑천 활용이 유일한 대안이라고 판단해 서울시장에게 대대적인 중랑천 활용계획을 건의드린다”고 밝혔다.

동대문구에 위치한 중랑천 둔치는 타구에 비해 연장이 길고 둔치폭(평균40m)이 넗은데다, 제방을 따라 20개 단지 약 5만명 거주하고 있어 아파트가 밀집되어 있어 수변공원조성을 위한 입지여건이 양호하다.

유 구청장은 특히 서울시의 중랑천 뱃길조성 사업과 관련 “당초 서울시의 계획은 한강 하류부에서 부터 군자교 까지 계획되어 있으나, 중랑천의 장안교 부근은 아파트 등, 공동주택이 밀집해 있고 동대문·중랑구민을 비롯한 인근의 많은 시민들이 운동도 하고 스포츠 즐기며 다양한 여가와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이라며 “중랑천 뱃길 조성사업을 장안교까지 연장해 주도록 간곡히 요청드린다.”며 “중랑천 둔치에 여름과 겨울철 도심속 가족단위 시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와 놀이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중랑천 체육공원내 수영장과 스케이트장을 조성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또한 자연형 하천으로 조성중인 성북천과 정릉천은 청계천과 연계되어 시민들의 이용률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어 성북천과 정릉천을 청계천 수준의 자연형 하천으로 조성해 줄 것을 요청했다.

유 구청장은 또 동대문구의 출산율을 높이고 여성들이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사회분위기 조성과 젊은 부부들의 육아 걱정을 조금이라도 덜어 드리기 위해 우선적으로 구립 어린이집 신축비와 어린이공원 시설 개·보수에 필요한 예산 35억원을 연내에 서울시 특별교부금으로 지원해 주도록 건의했다.
이 같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의 의한 현안사업 들에 대해 오세훈 서울시장은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구청장이 요청한 특별교부금이 지원되면 어린이집 입주, 정보통신망 구축, 어린이 놀이시설 교체 등은 지역 현안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전망이다.
                                    <김경훈 기자>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0-12-27 18:47:49 정치에서 이동 됨]

[Copyright ⓒ 공감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본사주소 :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1동 249-24 / 대표전화 : 국제교육문화신문 02-2215-4422 동대문타임즈 02-2215-0627
대표이사실 02-2217-4433 / 편집국 02-2216-4444 / 광고 02-2215-4432 / 팩스 02-2217-4411
메일 대표 kjedu4422@chol.net / 편집국 kkh2216@chol.net

도메인을 입력 해주세요.